고양특례시의회 민주당 의원, 개별 재량예산 1억원 모은 17억원으로 고양페이 인센티브 10% 유지 요구
고양특례시의회 민주당 의원, 개별 재량예산 1억원 모은 17억원으로 고양페이 인센티브 10% 유지 요구
  • 정세연
  • 승인 2022.11.2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2021년과 2022년도 약 180억원 예산으로 고양페이 인센티브 10% 지급
고양특례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성명서 발표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고양특례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원은 25일 오전 9시 30분, 고양시의회 4층 영상회의실에서 ‘고양특례시의회 민주당 의원은 개별 재량예산 1억원을 모은 17억원으로 고양페이 인센티브 예산 증액을 요구합니다’성명서를 발표했다.

고양특례시는 2021년도와 2022년도에 국비와 도비, 그리고 시비를 포함해 약 18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고양페이 인센티브 10%를 지급해왔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는 지역화폐 예산을 전액 삭감했고, 이에 따라 민선8기 고양특례시는 당초 경기도 예산 지원마저 거부하며 지역화폐 인센티브를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이는 경기도 31개 시군 중 유일한 사례이다.

이에 고양특례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소상공인을 비롯한 시민의 반발이 이어지자 경기도 예산 29억원과 고양시 예산 29억원을 포함해 약 60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했다.

그러나 고양시 예산안 자료에 따르면 이 예산으로는 기존 10%의 인센티브는 6%로 축소하게 된다. 2023년도 고양페이 홍보 자료에도 고양시민은 고양페이로 인한 인센티브를 6%를 지급받는 것으로 안내되어 있다.

이에 고양특례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미수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 전원은 성명서를 발표하며 “의원 개별 재량예산 1억원을 17억원으로 고양페이 예산을 증액해 인센티브 10% 예산 증액을 요구한다”며 “이동환 시장의 정책에 맞서 소상공인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