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북구, ‘기억이 머무는 카페’ 운영으로 치매 인식 개선에 나서
부산광역시 북구, ‘기억이 머무는 카페’ 운영으로 치매 인식 개선에 나서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2.09.2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억이 머무는 카페’ 홍보 안내문

[한국사회복지저널 한국사회복지저널] 부산광역시 북구는 북구 치매안심센터가 ‘치매 극복의 날’을 맞아 구민들에게 치매와 관련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기억이 머무는 카페’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억이 머무는 카페’는 경도인지장애나 경증 치매 어르신 3분이 직접 주문을 받고 특별한 바리스타가 되어 핸드드립 커피를 내려 방문객에게 제공하는 등 지역주민과의 소통의 장으로 활용된다.

오는 11월 9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금곡종합사회복지관 마당 들살이 체험장에서 운영되는 ‘기억이 머무는 카페’에 지역 주민 누구나 무료로 다과와 음료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현장에서 치매인지 선별검사와 폴라로이드 즉석 기념사진도 촬영 할 수 있다.

이정원 센터장은 “지역주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예방 인프라 구축을 위해 여러 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