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심폐소생술 교육 강화를 위한 기반시설 확대 나서
서울시, 심폐소생술 교육 강화를 위한 기반시설 확대 나서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4.07.1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동행플라자 등 서울 전역 25개소에 ‘심폐소생술 키오스크’ 보급… 별도 신청 없이 이용 가능
심폐소생술 무인안내(키오스크) 운영 현황

[한국사회복지저널 한국사회복지저널]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는 시민들의 심폐소생술 정확도 향상과 새로운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심폐소생술 전문 교육장’과 ‘심폐소생술 무인안내기(키오스크)’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달 발표된 질병관리청 ‘2023 상반기 급성 심장정지조사’ 통계에 따르면 일반인의 급성 심장정지 환자에 대한 심폐소생술 시행률은 29.8%(22년 대비 0.5%p 증가)로 나타났다. 일반인의 심폐소생술 시행 시 생존율은 14%, 뇌기능회복률은 10%로 수행하지 않은 경우의 생존율(8.2%) 및 뇌기능회복률(4.6%) 보다 높았다.

이는 구급대나 의료인이 아닌 일반인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더라도 환자의 생존율이 크게 향상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이에 서울소방재난본부는 25개 소방서와 소방학교에 심폐소생술 시행 과정을 강사와 시민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심폐소생술 전문 교육장’을 구축하고, 시민들이 자유롭게 방문하여 심폐소생술을 체험할 수 있는 ‘심폐소생술 무인안내기(키오스크)’를 서울 전역에 보급했다.

‘심폐소생술 전문 교육장’은 심폐소생술 시행 정보(압박 깊이·속도·이완, 정확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하여 전용 노트북과 대형 전자칠판에 표출시켜 강사와 시민이 심폐소생술 시행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심폐소생술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장비를 갖추었다.

‘심폐소생술 무인안내기(키오스크)’는 강사나 별도의 교육신청 없이 주변에서 자유롭게 심폐소생을 체험·학습할 수 있으며, 다양한 메뉴(동영상 학습, CPR 퀴즈, 연습모드, 랭킹모드)를 활용하여 심폐소생술에 흥미를 갖고 반복 학습을 할 수 있는 장비이다.

‘심폐소생술 전문 교육장’은 서울시 안전교육 예약포털을 통해 사전 신청 후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소방안전강사의 전문적인 심폐소생술 교육 및 다양한 소방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다.

‘심폐소생술 무인안내기(키오스크)’는 서울어린이대공원, 디지털동행플라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 시립청소년센터, 서울시 외국인주민지원센터 등 다양한 연령층이 방문하는 서울 전역 25개 시설에 설치됐으며, 별도의 교육신청이나 예약 없이 해당 시설을 방문하여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11일 오전 중랑소방서 3층 강당에서는 ‘제1회 소방·군·경 SAFETY 캠프’를 개최한다. 이번 캠프에는 군 장병, 경찰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심폐소생술 정확도 향상을 위한 전문교육 등이 진행된다.

윤득수 서울소방재난본부 안전지원과장은 “서울소방은 일반시민들의 심폐소생술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주변에서 쉽게 체험할 수 있는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며 “이를 통해 일반시민들의 심폐소생술 수행률을 더욱 높이고, 급성 심장정지 환자의 소생률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