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직원 소통 확대로 청렴 문화 확산
전남도, 직원 소통 확대로 청렴 문화 확산
  • 정세연
  • 승인 2024.04.2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렴정담회 통해 조직문화 개선 등 다양한 목소리 청취
청렴정담회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전라남도가 내부 직원과의 소통 확대를 통해 조직 내 청렴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청렴정담회’를 실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남도는 근속 5년차 이하 또는 7급 이하의 공직 경험이 짧은 하위직 직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직급·세대 간 인식의 차이에서 비롯된 조직 내 갈등과 부패에 대한 솔직한 의견을 제시하고, 숨겨진 고충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지난 23일 가졌다.

참석자들은 출퇴근 눈치, 출근 시간 전 회의, 일과 후 식사 강요 등 일부 불공정한 관행 문화의 근절을 요구했다. 또 조직 내 불합리한 관행 개선을 위해 직급·세대 간 활발한 소통과 중간 직급의 도움과 역할을 강조했다.

이 외에도 상호 존중과 배려하는 조직문화 확산, 객관적이고 공정한 인사, 보고체계 개선 등 일하는 방식과 복무환경에 대해 이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현실 진단 및 조직문화 개선 요구 등 다양한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에 전남도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개진된 의견과 건의사항을 종합해 청렴도 향상 대책에 적극 반영하고, 오는 9월까지 10회에 걸쳐 조직의 허리 역할을 하는 중간 직급(5~6급 또는 근속연수 10년 이상~20년 미만)으로 청렴정담회 대상을 확대해 청렴 소통을 지속해 실시할 방침이다.

이정준 전남도 청렴지원관은 “청렴한 조직은 한 사람의 노력으로만 만들어질 수 없고, 청렴을 중시하는 조직문화가 자리잡아야 한다”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 직급·세대 간 갈등을 불식하고 상호 존중하는 청렴문화가 확산되도록 모든 직원이 함께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지난 2022년부터 2023년까지 35회에 거쳐 ‘직급·세대별 청렴정담회’를 운영해 직원 350여 명의 숨겨진 고충 등을 청취하고, 제안·건의 사항은 해당 부서와 공무원 노조에 전달하는 한편, 개선 조치를 관리하는 등 조직 내 불공정한 업무처리 및 관행 문화 개선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