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친환경 저상 전기버스 도입 확대
정선군, 친환경 저상 전기버스 도입 확대
  • 정세연
  • 승인 2024.04.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선군, 친환경 저상 전기버스 도입 확대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정선군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친환경 도시 조성을 위해 전기버스 도입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기버스는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버스와 비교해 질소산화물,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큰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군은 정부의 저탄소 정책에 부합하는 전기버스 도입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군은 지난해까지 저상 전기버스 10대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고한 간선 노선에 적합한 중대형 저상 전기버스 교체를 통해 편리한 승하차와 넓은 공간으로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는 것은 물론 도심 곳곳을 운행하는 전기버스에 대한 높은 만족도 및 운행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지방소멸대응기금 3억 6,000만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7억 2,000만원을 투입해 올해 하반기까지 중대형 저상 전기버스를 도입, 운행에 나설 계획이다.

도입되는 전기버스는 1회 충전시 최대 35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승차 정원은 19명으로 이용객에게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교통약자의 이용 편의성도 높아진다.

군은 전기버스 도입에 따른 충전시설도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정선공영버스터미널, 고한사북공영버스터미널, 신동공영버스정류장 등 3개소에 캐노피 10개면, 급속충전기(320kw) 5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올해에는 고한·사북 공영버스터미널에 사업비 5억원을 투입해 320kw 급속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소를 건립하고 와와버스의 안정적인 운행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박익균 교통관리사업소장은 “국민고향정선이 ‘대기환경 오염 제로’ 청정 정원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와와버스를 전기버스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다”며 “천혜의 자연이 살아 숨쉬는 국민고향정선의 이미지 제고와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은 물론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친환경 저상 전기버스 도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