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활동 전개
금산군,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활동 전개
  • 정세연
  • 승인 2024.04.0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발생 현황 감시 및 순찰, 영농부산물 소각 단속 등 추진
금성면 일원에서 진행된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지역주민 대상 산불예방 홍보 모습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금산군은 식목일과 청명·한식을 맞아 오는 6일부터 7일까지 금산군청, 사업소, 직속기관, 읍면 등 전 부서가 참여하는 청명·한식 특별활동을 전개한다.

이번 활동은 식목일과 청명·한식이 이어지는 4월 첫번째 주말인 6일과 7일에 성묘객, 상춘객, 입산객이 많아 산불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을 것으로 보고 이를 대비하기 위해 추진된다.

특별활동은 산불방지대책본부와 활동반으로 나눠 진행된다.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이틀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비상근무를 시행하며 CCTV를 활용해 관내 화재 발생 현황을 감시하고 재난안전통신망을 통해 산불 발생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긴급 대응태세를 갖춘다.

활동반은 총 288명이 10개 읍·면으로 배정돼 산림인접지역을 순찰하며 영농부산물 소각 단속 및 계도 활동을 시행한다.

산불방지대책본부와 활동반은 이상유무를 수시로 전달해 현장 밀착 신속 감시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산불예방전문진화대 42명을 산림재해예방센터에 배치해 산불 발생 시 신속한 출동이 가능하게 해 초동진화태세를 갖춘다.

이외에도 특별활동을 추진 중 산림 또는 산림으로부터 100m 이내인 산림인접지역 불법 소각 행위 적발 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한 조치도 취할 계획이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최근 산불의 주요 원인은 대부분 산림 인접지 불법 소각 등 인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청명·한식 기간 중 산불 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성묘객과 등산객은 산불이 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4월 5일 식목일은 나무 심기를 통한 산지의 자원화를 위해 제정된 날로 식목 활동을 위해 산에 오르는 사람이 많아지는 날이며 청명과 한식은 각각 4월 4일과 5일로 조상을 기리기 위해 선현의 묘를 찾아 성묘한 뒤 묘를 단장하고 봄꽃을 심는 활동을 하는 날이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